인쇄
  • 관광명소
  • 역사가 있는 관광명소
  • 유적지·전통사찰
  • 정수암

정수암

정수암

삼성각 앞 우물은 맑은 정수(淨水)가 솟아
정수암이라 불렀다.

정수암 전경

정수암(淨水庵)

정수암은 해월사(海月寺)의 후신 사찰로 조선 후기 진묵(震默)대사가 창건한 범어사의 말사이다. 삼성각 앞 우물은 맑은 정수(淨水)가 솟아 정수암이라 불렀다. 불사가 있으면 쌀뜨물과 같은 물이 나와 길상을 알린 영험한 우물이다.

총면적은 1,455㎡이며, 법당 2동과 요사 1동이 소재하고 있다. 대웅전은 맞배지붕이며 정면 3칸, 측면 2칸의 규모로 삼존불을 모셔 참선 정진 도량으로 면모를 갖춘 전통사찰이다. 5층 사리석탑은 칠성탱화틀 속에서 발견된 사리 15과가 모셔져 있는 사리석탑으로 1983년에 조성하였다.

1990년 삼성각에서 해월사의 현판 2장(해월사 법당상량기(1708년) · 중창기(1766년) · 중창상량기(1795년) 등 3편의 상량묵서)이 발견되어 정수암이 해월사 후신이며, 해월사 터가 정수암과 부산학생교육원 일대임을 알게 되었다.

위치

부산광역시 금정구 북문로 160 (금성동)

담당부서 :
  문화관광과   
담당자 :
김대성
연락처 :
051-519-4092
최종수정일 :
2017-08-18
만족도 영역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방문자 통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