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구소개

INTRODUCTION
인쇄
  • 홈으로
  • 우리구소개
  • 금정소개
  • 금정지명유래
  • 부곡동의 유래

부곡동의 유래

부곡동의 유래

부곡동(釜谷洞)이란

동명의 연혁은 어느 동보다도 오래되었으나, 그 유래를 밝힐 만한 기록을 찾지 못하고 있다. 일부에서 부곡(部曲)이 양민 및 천민의 집단마을인 향·소·부곡에서 비롯된 것이 아닐까 하는 견해가 있지만 위치상의 비정이 곤란하다. 부산지방에는 생천향과 4개의 부곡이 있었다. 그러나 이중 생천향(生川鄕)은 현재의 대연동이고, 고지도부곡(古智道部曲)은 아치섬, 조정부곡(調井部曲)과 형변부곡(兄邊部曲)은 범어사부근, 부산부곡(釜山部曲)은 자성대 또는 좌천동 부근으로 거리상으로나 위치상으로 도저히 부합되지 않는다.

부곡동(釜谷洞)은

조선시대부터 동래부 북면 부곡리로 칭하여 왔다. 부곡이란 명칭은 가마실을 한자로 표기한 것이며 부곡동에서 서동으로 넘어가는 산의 모양이 가마(釜)와 같이 생긴데서 비롯된 것으로 파악된다. 부곡동은 동북쪽에 구월산을 등지고 동 일부에 산업도로가 지나고 있다. 특히 기찰은 부곡동의 다른 별칭으로 사용되었는데 이는 『동래부지』관방조에 십휴정(十休亭) 기찰(譏察)마을이 있어 여기에서 연유된 명칭이다.

기찰이란 기찰방이라고도 하는데, 검문소같은 것으로 동래부호부가 가까이 있어 동래로 오가는 사람가운데 수상한 기미의 사람과 범인을 색출하는데 역할을 했던 것이다. 자연마을로 가마실, 공수물, 기찰, 오시게 등이 있었다.

OPEN 공공누리,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 금지, 변경 금지 -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마크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담당부서 :
  문화관광과   
담당자 :
김혜지
연락처 :
051-519-4081
만족도 영역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방문자 통계